속보
뉴스 > 핫 뉴스

‘경주역 앞 거리’, 50년 만에 노점상 공존 보행친화거리로

경주역 앞 화랑로 120m 구간...규격화된 가판대 설치·보행공간 확보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31일
ⓒ 동해안시대
50여 년 간 노점상이 난립했던 경주역 앞 화랑로(120m 구간, 해동약국~교보생명)가 보행친화거리로 바뀐다.

경주시는 시비 4억원을 들여 이 구간을 오는 3월 착공에 들어가 4월 말 완료 예정으로 보행환경 개선 사업을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기존 노점상을 철거하는 대신, 가판대를 규격화해 시민의 보행권과 노점상 생존권을 동시에 확보하는 사업이다.

경주역 앞 화랑로 일대는 50년 간 무허가 노점상이 최대 200여 개가 난립해 경주의 대표적 노점상 밀집 지역으로 주민들의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개선을 위해 시는 지난해 1월부터 ‘노점 점용 허가제’ 및 ‘규격화된 가판대 설치’를 골자로 한 노점상 정비 사업을 위한 취지를 노점상 연합회에 설득, 규격 가판대 48개를 배치키로 합의했다.

가판대 규격은 차로 쪽은 길이2m·폭2m, 상가 쪽은 길이2m·폭1.3m로 통일했다. 화랑로 인도 폭이 6m라는 점을 감안하면, 일대 유효 보행통로 폭은 최소 2m 이상 넓어질 전망이다.

주낙영 시장은 “화랑로 인도 노점상 정비 사업은 시민의 보행권과 노점상 생존권을 동시에 확보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사업기간 중 다소 불편함이 있더라도 인근 상인과 주민들의 양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31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포토
경주시의회(서호대 의장) 전체의원과 의회사무국 전 직원들은 5일 지역 전통시장인 중..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956
오늘 방문자 수 : 1,187
총 방문자 수 : 9,057,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