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스 > 핫 뉴스

경주시, ‘문무대왕호’불법 도계 월선조업 총력 대응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4일
ⓒ 동해안시대

경주시 해양복합행정선 ‘문무대왕호’가 지난 6월30일까지의 기선권현망 멸치잡이 금지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도계 월선조업 지도·단속 업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시는 기선권현망 어업의 멸치잡이 금지기간이 끝나고 여름더위가 가시는 이맘때 기선권현망 어선들의 도계 월선조업이 늘어난다는 점을 파악하고 지난해 취항한 88톤급의 해양복합행정선 ‘문무대왕호’를 투입해 사전대응에 나섰다.

기선권현망어선은 멸치잡이를 주로 하는 어선으로 어선 4척이 하나의 선단을 이뤄 조업하며 그물망이 촘촘해 그간 지역 어민들의 그물 및 어획량 손실에 피해가 막심했다.

시는 이에 따라 올 8월에만 12개 선단 총 46척의 기선권현망 어선에 대해 해상 지도 및 단속 활동을 벌이는가하면 기선권현망 관련 조합 및 지자체에 조업구역 준수를 요청하는 협조 공문을 보내 월선조업 방지 홍보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그동안 경주 지역내 어장을 주요 생계터전으로 삼아 어업활동을 하던 경주시 어민들은 기선권현망 어선으로 인한 어획량 감소, 어구 파손·소실 등 적지 않은 피해를 겪어옴에 따라 문무대왕호의 도계 월선조업 단속 강화 소식을 크게 환영하고 있다.

양남면의 한 어민은 “경주시에서 지난해부터 ‘문무대왕호’를 투입해 도경계를 지속적으로 지도·단속해준 결과 기선권현망어선의 불법 도계 월선조업이 크게 줄어들었다”며 “앞으로도 지역 수산자원보호와 우리 어민들의 생계보존을 위해 월선조업 단속 활동에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주시 관계자는 “근해어업 조업구역을 위반해 월선조업한 자는 수산관계 법령에 의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 어업정지 최대 40일의 행정처분에 처해질 수 있다”며 “어업인들이 앞장서서 건전한 어업질서 문화를 확립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4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제47회 신라문화제` 추진상황 보고회 가져
국립경주박물관, ‘한가위 민속놀이 한마당’ 개최
동국대 경주병원, 19대 병원장에 이동석 교수 임명
한수원, ‘추석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경북문화관광공사, `인권경영 선언식` 개최
경주엑스포, 7~8월 관광객 작년보다 3배 증가
월성본부, 추석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 시행
안동휴그린G.C, `제4회 남성아마추어 골프대회` 개최
한수원, 12년 연속 금상(대통령상) 수상
경주동국대 정창열 교수, 원자력산업대전 도지사 표창
포토
경주시의회(의장 윤병길)는 지난 23일 의회 본회의장에서 제244회 임시회 제2차 본회..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878
오늘 방문자 수 : 4,204
총 방문자 수 : 6,891,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