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스 > 핫 뉴스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 시민공개강좌 개최

‘신라와 실크로드’ 주제…서방과 교류한 글로벌국가
은재원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19일
↑↑ ▲로만(Roman) 유리기(琉璃器)의 분포.(사진제공=박천수 교수)
ⓒ 동해안시대

경주시 출연기관인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이 매년 분기별 개최하는 시민공개강좌가 올해는 ‘신라문화의 원류’라는 대주제로 4차례의 강좌를 준비한다.

그 첫 강연은 ‘신라와 실크로드 ?유리기(琉璃器)를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경북대학교 고고인류학과 교수이자 실크로드 조사연구센터장인 박천수 교수가 맡게 된다.

이번 강연에서 박천수 교수는 신라 성립 직전부터 통일신라 마지막 단계까지 중국과 초원지역, 일본에서 출토된 각종 유리(동·서 교역의 지표유물)를 분석해 신라 무덤에서 출토된 유리유물과 비교·검토한다.

박 교수는 이전의 연구에서 신라는 초원길(草原路)·바닷길(海路)·사막길(沙漠路)을 통해 여러 문물을 도입했는데 특히 4~5세기 유리 유물을 비롯한 로마와 북방문물은 카자흐스탄(Kazakhstan) 북부의 초원길(草原路)을 경유한 것으로 보았다.

이어 6~7세기에는 중국 남북조 제국(諸國)과의 교섭과정에서 사막로를 통해 사산조 페르시아 문물이 이입됐으며 8~9세기에는 바닷길을 통해 이슬람 문물이 이입됐는데 그 대부분이 신라인의 중국 동해안 무역거점을 통한 독자적인 활동에 의한 것임에 주목한 바 있다.

이번 강연을 통해 박 교수는 신라가 유라시아의 동단에 위치함에도 시기별로 초원길·바닷길·사막길을 통해 서방과 교류한 글로벌국가였음을 증명할 예정이다.

나아가 한반도에서는 유리를 비롯한 각종 서방문물을 일본 열도에 전했으며 이는 지금까지 왜(倭)가 신라를 배제하고 중국과 직접 무역한 것으로 보는 일본 연구자들의 견해가 허구임을 분명히 할 예정이다.

강연은 오는 27일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경주문화원 강당에서 진행되며 외래(外來) 유물 사진과 도면 등 박 교수가 소장하고 있는 각종 자료들을 곁들여 알기 쉽게 설명할 예정이다.

고대 우리나라 국가들의 국제관계를 수 십 년간 연구해 온 박 교수의 이번 강연은 경주시민 및 신라관련 연구자들에게 신라역사에 대한 시야를 넓혀줄 것으로 기대된다.
은재원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19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 동해바다서 올여름 특별한 추억 만들자˝
(교육칼럼)우리 한글의 기하적 원리
경주시시설관리공단, 임원(이사장) 공개모집
(연재)조철재 선생의 또 다른 경주를 만나다
경주시, `시민의 숲 황성공원` 깨끗하게 단장
어느학도병의 6.25참전 수기
동궁과월지 ˝연꽃망울 터뜨려˝
경주시, 12일 5개 해수욕장 일제 개장
경주시, 종합자원화단지에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
경주 `원전현장인력양성원` 개원
포토
경주시의회(의장 윤병길)는 6월26일 경주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지난 5일부터 22일간 일..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514
오늘 방문자 수 : 4,771
총 방문자 수 : 6,618,6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