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스 > 기고

(도지사 신년사)˝서민과 자영업자의 어려움에 따뜻한 온기 불어 넣을 터˝


은재원 기자 / 입력 : 2019년 01월 08일
ⓒ 동해안시대
2019년 기해년(己亥年) 희망찬 새해가 밝았습니다.

동해에 힘차게 떠오르는 태양의 기운을 받아 모든 분들 건강하시고 행복과 웃음이 넉넉한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지난해 여러분께서 보내주신 성원 덕분에 도지사에 취임해서 경상북도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가기 위한 변화와 혁신을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현재 대한민국은 양극화와 지역, 계층, 세대, 성별을 비롯한 각종 갈등이 위험 수위에 다다랐습니다. 곳곳에서 파열음이 나면서 과연 지속가능한 사회인지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저는 이를 극복할 수 있는 희망이 경북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5천년 역사 속에서 국난을 숱하게 극복해 온 우리 선조들의 '애국'과 '희생'의 정신이 바로 경북인의 핏속에 오롯이 흐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금년에는 경상북도만이 할 수 있고 경상북도가 반드시 해내야 할 그런 과제들을 구체화시키는데 역량을 집중하겠습니다. 사라져가는 농촌을 살아나는 농촌으로 만들기 위한 '이웃사촌 시범마을', 농업에서 청년들의 희망을 찾아주는 '월급 받는 청년 농부', 농산물 유통체계를 대대적으로 혁신하는 '농식품유통교육진흥원', 청년들의 결혼비용 부담을 덜어 주는 '청년행복 결혼 공제사업', 마케팅과 세일즈 기능이 획기적으로 보강된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해외진출 국내기업 임직원과 가족의 '경북관광 유치', 어르신을 공경하고 일자리도 만드는 '경로당 행복도우미', 어린이집 부모 부담을 완전히 없애는 '경북형 의무보육', 미래형 원전기술 개발을 위한 국책연구기관인 '원자력연구원' 유치, 지구촌 빈곤극복 모델로 각광받고 있는 '새마을운동 세계화' 등이 바로 그것입니다.

그리고 서민과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덜어드리고 장애인을 비롯한 힘들고 어려운 분들에게도 따뜻한 온기가 전해지도록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근로자와 기업인의 사기를 높이는 일에도 적극 나서겠습니다.

경북의 강점을 살린 신산업을 조기에 육성하고 기업의 눈높이에 맞춘 투자유치로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시대를 선도해 나가면서 경북 동해안은 신북방 경제의 전초기지로 만들어가겠습니다.

한 가족 한 뿌리인 대구와는 상생과 협력으로 하나의 나라에 버금가는 경제공동체를 실현해 나가겠습니다. 특히 대구공항 통합이전으로 대구경북이 비상할 수 있는 하늘 길을 열겠습니다.

존경하는 도민 여러분!
올해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자 3.1독립선언 10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우리 경북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독립지사를 배출한 구국의 향도였습니다.

지난날 나라를 위해 우리의 선조들이 헌신했듯이 이제 우리가 후손들에게 당당한 경상북도, 반듯한 대한민국을 물려줄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십시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2019년 1월2일
                                                    경상북도지사 이철우
은재원 기자 / 입력 : 2019년 01월 08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동해안 해맞이 인파 `인산인해`
경북문화관광公, 中 훈춘시 축구 동계훈련 대표단 유치
경주시, `이영석 신임 부시장 취임`
(인사)경주시(1월8일)
경주동국대, 2019학년도 정시모집 경쟁률 6.69대 1
경주시 사랑의 온도탑 100도 돌파…역대 최대 모금액
`경북문화관광공사` 힘찬 닻 올려
월성원자력본부, 신입직원 22명 발령
월성원전, 제29대 노기경 본부장 취임
관광 1번지 경주, 한국관광 100선 7곳 선정
포토
윤병길 경주시의회 의장이 29일 공공비축미 건조벼 매입 현장인 천북면 농협 DSC를 찾..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001
오늘 방문자 수 : 2,696
총 방문자 수 : 5,834,5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