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스 > 원자력환경공단

˝이해당사자가 배제된 고준위 공론화 중단˝ 촉구

정부 '공론화의 산물로만 치장하지 말고 제대로된 공론화 통해야..."
탈핵시민행동 30일 오전 서울광화문에서 기자회견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01일
ⓒ 동해안시대

탈핵시민행동(준)이 지난 30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해당사자들이 배제된 고준위핵폐기물 공론화 방침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탈핵시민행동은 "지난 40년 간 쌓여있는 핵폐기물을 처분할 마땅한 부지를 찾지 못한 채 대책도 없이 핵발전을 지속해 왔으며 처분장을 짓기 위한 정부의 일방적인 시도는 번번이 주민들의 저항에 부딪혀 사회적 갈등만을 유발했다"며 "부지 적합성 조사는 물론 고준위폐기물의 위험성에 대한 정보도 제대로 제공하지 않고 토론과 숙의과정도 없이 일방적으로 부지를 선정하고 발표해 온 결과"라고 주장했다.

또 "박근혜 정부는 이른바 사용후핵연료 공론화위원회라는 것을 운영했지만 형식적인 것에 불과했으며 졸속으로 마련한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은 핵산업계의 이해만을 대변한 채 핵발전소 부지에 임시 저장시설을 건설하겠다는 내용을 담았다"며 "핵발전소 소재 지역의 반대는 아랑곳하지 않고 지역주민들의 희생을 강요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았음은 물론 지역과 시민사회는 이름뿐인 공론화와 그 결과물인 관리 계획 백지화를 줄기차게 요구해 왔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재인 정부는 취임 전 고준위폐기물관리정책의 재수립을 약속했고 이를 위한 공론화위원회를 재구성·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공론화위원회 준비단이 구성됐고 이 과정에서 핵발전소 소재 지역과 시민사회는 새로 출범할 공론화위원회의 인적 구성에 이해관계자를 포함시켜야 함을 강하게 요구했다.

하지만 지난 4월3일 산업자원부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를 ‘중립적인 인사 15명 내외로 구성’하겠다고 발표했다.

탈핵시민행동은 "말이 중립이지, 사용후핵연료 문제와 이와 관련된 사회적 갈등의 의미와 맥락에 대한 이해를 떠나 공론전문가들만으로는 제대로 된 공론화를 설계할 수도, 책임 있게 의제들을 풀어갈 수도 없는 바 기술적으로 문제를 접근하고 결과를 내는 것에만 의미를 둔 구성"이라며 "이번 정부 역시 공론화를 충분한 숙의와 민주적 과정을 통해 고준위핵폐기물 문제에 관한 전 국민적 합의를 도출할 수 있는 장으로 여기기보다 서둘러 공론화를 종료시켜 조만간 포화될 임시저장고를 짓기 위한 절차적 요식 행위로 간주하고 있다는 속내를 드러낸 셈"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탈핵시민행동은 "고준위핵폐기물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임시처방만을 염두에 두고 있는 태도, 현세대가 책임져야 할 중차대한 문제를 봉합한 채 미래세대에게 떠넘기려는 처사를 묵과할 수 없다"며 "우리는 고준위핵폐기물 관리정책이 ‘공론화’의 산물이라는 정통성을 부여받기 위한 형식적인 절차로 전락되는 것에 반대하며 안전과 사회적 합의를 최우선으로 하는 고준위핵폐기물 공론화를 위해 지켜야 할 원칙을 다음과 같이 촉구한다"고 밝혔다.

- 시간에 쫒긴 졸속 공론화에 반대한다. 십만 년 이상 봉인시켜야 하는 고준위핵폐기물 처분 문제를 단 몇 달 안에 성급히 결정해서는 안 된다.

- 고준위핵폐기물 문제에 책임 있는 전 국민의 관심과 참여를 끌어내고 해법을 찾는 방식으로 전개돼야 한다.

- 고준위핵폐기물의 위험성과 관리의 어려움을 전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알리고 핵폐기물에 대한 성찰 없는 핵 발전과 전력 소비 방식에 대해 숙고하는 과정이 돼야 한다.

- 지역 간, 세대 간 형평성 있는 고준위핵폐기물 관리정책 방향을 마련한 이후에 이를 바탕으로 임시 저장고 증설 여부 문제를 다뤄야 한다.

- 지속적인 핵발전소의 운영을 보장하기 위한 임시 저장고 증설에 국한되거나 집중된 공론화가 되어서는 안 된다.

- 임시 저장고 증설 문제는 지역에 미치는 영향과 파급을 고려해 방사선비상계획구역 등으로 논의 범위를 확대해 진행해야 한다.

- 중립적 인사라는 미명으로 이해당사자를 배제시키고 공론 전문가들로만 운영되는 고준위핵폐기물 공론화위원회 구성에 반대한다. 지역과 시민사회 등 이해관계자와 함께 공론을 설계하고 끌어가야 한다.

※탈핵시민행동(준) : 기독교환경운동연대, 녹색당, 녹색연합, 대전탈핵희망, 불교생태콘텐츠연구소, 불교환경연대,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에너지정의행동, 영광핵발전소안전성확보를위한공동행동, 정의당, 탈핵경주시민행동, 탈핵에너지전환전북연대, 천주교예수회 사회사도직위원회, 한국YWCA연합회, 한살림연합, 핵없는세상을위한고창군민행동, 핵없는세상광주전남연합, 환경운동연합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01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 동해바다서 올여름 특별한 추억 만들자˝
(교육칼럼)우리 한글의 기하적 원리
경주시시설관리공단, 임원(이사장) 공개모집
(연재)조철재 선생의 또 다른 경주를 만나다
경주시, `시민의 숲 황성공원` 깨끗하게 단장
어느학도병의 6.25참전 수기
경주시, 12일 5개 해수욕장 일제 개장
동궁과월지 ˝연꽃망울 터뜨려˝
경주시, 종합자원화단지에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
경주 `원전현장인력양성원` 개원
포토
경주시의회(의장 윤병길)는 6월26일 경주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지난 5일부터 22일간 일..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514
오늘 방문자 수 : 4,927
총 방문자 수 : 6,618,8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