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스 > 풀뿌리

태풍 하이선, 내일 아침 부산 80㎞ 최근접

"서쪽 찬공기에 막혀 상하층 분리되며 약화될 전망"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20년 09월 06일
↑↑ 6일 오후 7시 현재 기상청 발표
ⓒ 동해안시대

제10호 태풍 '하이선'(Haishen)이 북상하면서 7일에는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설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6일 오후 4시 태풍 하이선은 일본 가고시마 남남서쪽 약 240㎞ 부근 해상에 위치해 있으며 강도는 '매우 강'이다. 이동속도는 시속 30㎞, 진행 방향은 북북서이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45hPa(헥토파스칼)이고 중심부근 최대풍속은 시속 162㎞(초속 45m), 강풍반경 420㎞, 폭풍반경 150㎞ 수준이다.

태풍은 이날 일본 가고시마 인근을 지나면서 강도가 '매우 강'에서 '강'으로 낮아질 전망이다.

태풍은 7일 부산에 인접할 예정이다. 오전 3시 서귀포 동쪽 310㎞ 부근 육상(일본 지역)을 지난 태풍은 오전 9시에는 부산 동북동쪽 80㎞ 부근 해상까지 오후 3시에는 강릉 동쪽 약 90㎞ 부근 해상까지 올라올 전망이다. 이 때까지 태풍 강도는 '강'을 유지한다.

이후 우리나라를 빠져나가 7일 오후 9시에는 북한 청진 남쪽 약 120㎞ 부근 해상에 다다른 뒤 8일 오전 3시에는 청진 북쪽 약 170㎞ 부근 육상(중국 지역)에 이를 전망이다. 오전 9시에는 청진 북쪽 약 350㎞ 부근 육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예보에 따르면 태풍 하이선은 우리나라 육상에 상륙하지 않고 동해안 해상을 통해 북상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동쪽 북태평양고기압과 우리나라 서쪽의 신선건조공기의 힘의 균형에서 서쪽 이동이 저지되고 북진하는 추세가 진행(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또 "서쪽 신선건조공기가 태풍 하층으로 유입돼 태풍 상하층이 조금씩 분리되며 약해지는 과정에 들고 있다"며 "이에 우리나라에 접근할 때 태풍상층과 하층의 위치가 조금씩 달라지면서 접근한다"고 설명했다.

기상청 상세정보에 따르면 제주는 7일 오전 4시, 부산은 오전 9시, 강릉은 오후 3시에 태풍의 눈과 가장 가까운 거리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 태풍과의 최근접 거리는 각각 제주 310㎞, 부산 70㎞, 강릉 90㎞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진로와 크게 상관없이 태풍이 우리나라에 접근할 때 강도가 '강' 단계"라며 "태풍 중심과 가까운 동쪽 지방은 영향이 더 크겠으니 철저한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20년 09월 06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제3회 청소년 폰카대회 입상자 발표
태풍 하이선, 내일 아침 부산 80㎞ 최근접
경주시 7일 오전 10시30분 현재 `교통통제 구간`
[포토]경주소방서, 현곡 나원리 어르신 11명 구조
경주시, 7일 오전 7시 기해 `주민긴급대피 명령`
태풍 하이선으로 `월성 2·3호기 발전 멈춰`
경주시, 원전가동 멈추고 도로 곳곳 통제 등 `태풍 하이선 피해 속출`
추석 앞중 법흥왕릉 `벌초`
포토
경주시의회(의장 서호대)는 24일부터 오는 28일까지 5일간 일정으로 제253회 경주시의..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217
오늘 방문자 수 : 2,057
총 방문자 수 : 8,548,4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