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스 > 풀뿌리

대구·경북 시도민의 염원...˝통합신공항 `소보-비안` 결정˝

이지사-권시장-김군수, 긴 협의 끝에 극적 합의 이뤄
이지사 "군위군수‧군민 대승적 결단 감사.. 땀과 눈물 잊지 않을 것"
권시장 "대구시 국방부 책임지고 기본계획 수립위한 용역 등 착수할 것"
김군수 "군민에게 영광돌리고 책임은 제가... 합의이행 조건하에 소보 신청"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20년 08월 05일
↑↑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달 30일 오후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소보-비안' 최종 결정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경북도 재공)
ⓒ 동해안시대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이 공동후보지인 '소보-비안'으로 최종 결정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김영만 군위군수는 지난달 30일 오후 8시30분 군위군청에서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을 위한 '소보' 유치 신청에 합의했다.

세 단체장들의 극적인 합의로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4년여간 진행된 긴 여정의 마침표를 찍게 됐다.

이는 선정위원회에서 정한 유예 시한을 단 하루를 앞두고 체결된 극적인 합의다. 지난 7월3일 선정위원회는 공동후보지인 '소보-비안'에 대해 7월31일까지 군위군의 '소보' 신청이 있을 경우 선정한다는 조건부 결정을 내렸었다. 31일이 넘으면 사업은 사실상 무산이었다.

이날 결정으로 통합신공항은 40여년 동안 머물던 대구를 떠나 군위‧의성에서 새롭게 시작하게 된다.

회의는 오전 오후로 나눠 2차례에 걸쳐 진행됐다. 오전 회의에서는 군위군청을 찾은 이 지사와 권 시장이 김 군수에게 대승적 결단을 내려줄 것을 설득했고 이에 김 군수는 7월29일 발표한 공동합의안에 대구·경북 국회의원, 대구시‧경북도 의원의 서명을 추가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 공동합의안에는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상수 대구시의회의장, 고우현 경북도의회의장, 곽상도 대구지역 국회의원, 이만희 경북지역 국회의원이 서명한 바 있다.

이를 수용해 7월29일 서명한 인원을 제외한 대구지역 국회의원 11명, 경북 지역 국회의원 12명, 대구시의원 25명, 경북도의원 51명 등 99명의 인원에게 일일이 서명을 받았다. 이후 재기된 회의에서 세 단체장은 긴 협의를 거친 끝에 최종 합의에 도달했다.

합의이후 기자회견에서 김영만 군수는 "5개 합의문을 읽고 군민에게 모든 영광을 돌리고 모든 책임은 제가 지겠다. 5개 합의사항을 이행한다는 조건하에 '소보'를 유치 신청을 한다. 유치 신청을 위해 오늘 대구·경북 지역 국회의원, 시·도 의원님들이 보증하신 공동합의문은 어떤 경우라도 지켜져야 한다.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을 환영하고 성공적인 공항 건설이 될 수 있도록 21개 시·군과 시도민들께서 지속적인 관심을 보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권영진 시장은 "내일 국방부에 군위군이 '소보'를 유치 신청하면 최종후보지가 조만간 확정된다. 이후엔 대구시와 국방부가 책임지고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부터 조속히 착수하겠으며 동시에 민항 이전 절차도 함께 추진하겠다. 대승적 결단을 내려주신 군위군수와 군민들께 다시한번 감사드린다. 510만 시·도민의 힘을 모아 빠른 시일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철우 지사는 "옥동자를 낳을 때는 원래 산고가 많다. 대승적 결단해주신 김영만 군수님과 군민여러분 그리고 공항유치위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코로나로 인해 힘들어진 경제를 일으켜 세울 대구·경북 역사상 가장 큰 뉴딜사업을 뚝심있게 이끌어주신 김 군수님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을 드린다"며 "앞으로 이 험한 길을 열어가는데 그 무엇도 방해가 안되도록 권 시장님과 함께 최선을 다해 추진할 것을 약속드린다. 또 대구·경북의 미래를 위해 함께 해 주신 대구·경북 국회의원, 시·도의원들께도 감사드리며 힘을 보태준 언론인 모두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이 지사는 "지난 4년간 군위‧의성 군수님과 군민들이 흘린 땀과 눈물은 절대 잊지 않겠다"면서 "이제 군위·의성, 대구·경북은 새롭게 태어날 것이다. 세계로 열린 하늘 길을 통해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제대로 된 공항을 짓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7월31일 군위군수가 '소보'에 대해 유치신청을 한 후 이전부지선정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치면 '소보-비안'이 공항 이전지로 선정되는 것으로 이전부지 절차는 최종 마무리된다.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20년 08월 05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제3회 청소년 폰카대회 입상자 발표
추석 앞중 법흥왕릉 `벌초`
경주대·서라벌대, 대학 정상화 `분주`
경주 `코로나19` 확진자 23일 또 발생
경주시, 태풍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돼
경주시, 태풍 피해 재난폐기물 수거 총력
이동협, ˝경주시 지하수 및 관정 실태와 대책마련˝ 촉구
경주시, 추석맞나 `경주페이` 240억원 추가 발행
경주시, 추석 명절 종합안정대책 추진
한수원, 원전해체연구소 건립 본격 추진
포토
제254회 경주시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 앞서 이동협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지..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705
오늘 방문자 수 : 3,126
총 방문자 수 : 8,560,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