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스 > 풀뿌리

경주시, 버섯배지 관리센터 구축 공모사업 선정

버섯폐배지 친환경 웰빙 사료로 재활용
2020년까지 25억원 규모 공모사업 선정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01일
ⓒ 동해안시대

경북도 내 버섯생산 1위인 경주시에서 버섯 수확 후 발생하는 폐배지를 폐기물로 버리지 않고 축산농가 사료로 재활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경주시 내남면에 위치한 농업회사법인 ㈜다인(대표 곽용기)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25억원 규모의 ‘2019년 버섯배지 관리센터 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돼 오는 2020년까지 ‘수확후배지 재활용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버섯 대량생산 체계로 생산량이 증가하면서 버섯 수확 후 발생하는 폐배지 발생량 또한 늘어나고 있지만 폐배지가 폐기물로 분류돼 안정적인 처리는 물론 처리비용 부담으로 버섯재배 농가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현실이다.

이에 폐배지를 활용하기 위한 다양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으며 지난 2010년 버섯 재배에 사용된 후 버려지는 배지를 축산농가의 발효사료로 활용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폐배지를 사료자원으로 재활용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특히 경주지역은 도내 1위의 버섯주산지로 안정적인 원료 수급이 가능하고 전국 최대 수준의 한우 생산지로 폐배지를 활용한 축산사료 및 농가 퇴비 공급을 통해 농축산농가 경영비 절감효과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곽용기 대표는 “곡물이 주원료인 버섯배지는 친환경적인 원료임에도 그동안 재활용되지 못하고 대부분 버려져 재처리 비용과 시간 등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며 “환경오염 요인을 없애고 웰빙 사료원료를 만들겠다는 고심 끝에 이번 수확 후 배지 재활용센터 구축사업에 적극 응모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재오 농업유통과장은 “버섯 수확후배지 재활용센터 구축으로 지역 버섯재배 농가의 숙원사업을 해소하고 양질의 사료원료를 저렴하게 농가에 공급함으로써 버섯산업 활성화는 물론 농가소득 증대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경주에서 생산되는 양송이, 새송이, 표고버섯 등은 우수한 식감과 뛰어난 저장성으로 국내 판매는 물론 베트남, 홍콩, 싱가포르, 호주 등 지속적으로 수출 판매망을 확대해 오고 있는 효자 상품으로 알려져 있다.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01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 동해바다서 올여름 특별한 추억 만들자˝
(교육칼럼)우리 한글의 기하적 원리
경주시시설관리공단, 임원(이사장) 공개모집
(연재)조철재 선생의 또 다른 경주를 만나다
경주시, `시민의 숲 황성공원` 깨끗하게 단장
어느학도병의 6.25참전 수기
동궁과월지 ˝연꽃망울 터뜨려˝
경주시, 12일 5개 해수욕장 일제 개장
경주시, 종합자원화단지에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
경주 `원전현장인력양성원` 개원
포토
경주시의회(의장 윤병길)는 6월26일 경주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지난 5일부터 22일간 일..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514
오늘 방문자 수 : 4,826
총 방문자 수 : 6,618,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