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스 > 풀뿌리

`퇴계선생 귀향길 450주년` 걷기재현

지난 21일 도산서원에서 대단원의 막내려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23일
ⓒ 동해안시대

‘퇴계선생 귀향길 450주년 재현’의 마지막 걷기 행사가 지난 21일 도산서원에 도착함으로 12박13일의 대장정의 막을 내리고 재현행사 고유제와 퇴계선생 귀향 후의 삶에 대한 마무리 강연회로 폐막식을 가졌다.

마지막 걷기 여정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병일 도산서원장, 이광호 국제퇴계학회장, 조현재 한국국학진흥원장 등 300여명이 참석해 퇴계선생의 가르침을 되새기는 값진 시간이 됐다.

이번 귀향길 450주년 재현행사는 지난 9일터 21일까지 13일간 서울 봉은사에서 안동 도산서원까지 320여km를 걷는 일정으로 퇴계학 전문 연구자와 유림, 후손들이 재현단을 구성해 450년전 퇴계선생의 귀향 일정과 노정을 당시에 맞게 최대한 재현했다.

퇴계선생의 마지막 귀향길 경로를 따라 서울에서 남양주, 양평, 여주, 충주, 청풍, 단양, 영주, 안동 도산으로 이어지는 육로 320여km를 12일 동안 걷는 여정 외에도 지역별 도착지점에서 퇴계학 학술대회와 강연회를 개최했으며 당시 선생이 남긴 시(時)를 창수(唱酬)함으로써 퇴계선생의 학문적 깊이와 철학을 재발견하는 한편 각 지역에 남겨진 선생의 흔적을 되짚어 보기도 했다.

이철우도지사는 “오늘날 물질문명은 크게 풍족하고 편리해졌으나 인간성 상실 등으로 계층·세대 간 갈등이 점점 심해지고 있는 이 시대에 퇴계선생의 마지막 귀향의 여정과 귀향하신 후 학문수양은 물론 후학을 양성하시고 생활의 본을 보여주신 선생의 삶이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값진 교훈이 되리라 본다"며 걷기 재현행사의 의미를 강조했다.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23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시, 택시기본요금 인상 및 복합할증구간 개선
동해안시대, `찾아가는 청소년 인문학 특강` 열어
토흔 창시자 지산 이종능 `첫 고향 전시회` 개막
변동렬 작가, `동경과 미지의 달` 경주 개인전
“경주엑스포 다양한 제휴사 혜택 챙겨요”
포토
경주시의회(의장 윤병길)는 29일 의회 본회의장에서 '제24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844
오늘 방문자 수 : 67
총 방문자 수 : 6,379,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