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스 > 풀뿌리

월성원전 주민들 ˝주민 이주대책 정부가 마련해야˝

19일 청와대 앞 1인 시위 돌입
은재원 기자 / 입력 : 2018년 11월 20일
↑↑ ▲월성원전 인접지역 이주대책위원회와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이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원전을 떠나 안전한 곳에 살 수 있게 이주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사진제공=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
ⓒ 동해안시대

월성원전 인근 주민들이 안전한 곳에 살고 싶다며 정부에 이주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월성원전 인접지역 이주대책위원회(대책위)와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은 19일 오후 1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침에 눈 떴을 때 핵발전소의 돔이 보이지 않으면 되지 유별나게 좋은 곳을 원하지도 않는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우리는 지난 2014년 8월25일부터 월성원전 홍보관 앞에서 천막농성을 시작했다"며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접한 후 우리 마을 사람들 소변에서 한 명도 빠짐없이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되고 갑상선암 공동소송이 진행되는 것을 보면서 더 이상 핵발전소 주변에서 살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토로했다.

또 "우리 동네를 방문하는 수많은 외국의 전문가마다 이렇게 많은 주민이 핵발전소 바로 곁에 거주하는 나라는 한국밖에 없을 것 같다며 놀라워 했다"며 "핵발전소 인근 주민의 이주는 잘못 설정된 핵발전소 제한구역(EAB)을 바로잡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잘못된 제도를 바로잡는데 많은 시간이 걸린다면 완충구역이라도 설정해 주민 이주의 길을 터 달라"며 "지난 40년간 핵발전 진흥 정책을 위해서 일방적으로 희생됐지만 더 이상 주민에게 희생만을 요구하지 말아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주대책위 주민 2명은 이날부터 오는 23일까지 청와대 앞에서 1인시위를 이어갈 예정이다.
은재원 기자 / 입력 : 2018년 11월 20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출향인, 서울서 억울한 화재로 ˝모든 것 잃어˝
`제1회 전국 청소년 디카·폰카 콘테스트` 입상작 발표
윤병길 경주시의회 의장, 공공비축미 매입현장 방문
낡고 비좁은 `시청사` 대안은 없나?
주낙영 시장, ˝내년도 시정운영 청사진 제시˝
`신라문화제 평가보고회`…관람객 33만명 찾아
천년고도 경주 ˝지난해 4천만명 찾아 5400여억원 소비˝
윤병길 경주시의회 의장, 공공비축미 매입현장 방문
경주시민축구단, K3리그 챔피언십 통산 3회 우승
대한민국 최고 한돈에 경주 `김창식 농가` 선정
포토
윤병길 경주시의회 의장이 29일 공공비축미 건조벼 매입 현장인 천북면 농협 DSC를 찾..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992
오늘 방문자 수 : 2,306
총 방문자 수 : 5,709,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