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스 > 문화관광

경주 남산 약수곡에서 `통일신라시대 불두(佛頭)` 발견

일제강점기 때 확인한 석조여래좌상의 머리로 추정…3일 언론공개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20년 06월 03일
↑↑ ▲출토 당시 불두 모습.(사진=문화재청 제공)
ⓒ 동해안시대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의 허가를 받아 경주시(시장 주낙영)가 추진하고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원장 박방용)이 조사 중인 경주시 내남면 용장리 산 1-1번지 일원의 남산 약수곡(석조여래좌상절터) 제4사지에서 통일신라 시대 석불좌상에서 분리된 것으로 보이는 불상의 머리(불두·佛頭)가 발견됐다.

이번 발굴조사는 경주 남산 약수곡(석조여래좌상절터)경역에 방치된 석불좌상을 보수 정비하기 위한 전 단계로 석조여래좌상의 원위치를 확인하고 주변을 정비하기 위한 목적이었다.

일제강점기 때 조선총독부에서 발행한 '경주 남산의 불적'에 소개돼 있는 석조여래좌상은 본래 있던 위치(미확인)에서 옮겨진 상태로 반듯하게 놓여 있었고 그 옆에 불상의 중대석과 상대석이 불안정한 상태로 노출돼 있었다. 불상의 하대석도 원위치에서 움직여 동남쪽 위에 있는 큰 바위 아래에 바로 놓여 있다.

이번에 새롭게 발견된 불두는 큰 바위 서쪽, 즉 하대석 서쪽 옆의 땅속에 묻힌 상태였다. 머리는 땅속을 향하고 얼굴은 서쪽을 바라보고 있는 상태였으며 안면 오른쪽 일부와 오른쪽 귀 일부에서는 금박이 관찰됐다.

미간 사이의 백호를 장식했던 둥근 수정은 떨어진 채 불두 인근에서 같이 발견됐는데 통일신라시대 석조불상의 원형을 고증하는데 있어 중요한 학술연구 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불두 주변에서는 소형 청동탑, 소형 탄생불상 등도 함께 출토됐다.

머리가 유실된 석조여래좌상은 통일신라 후기 작품으로 경주 석굴암 본존불상과 같이 항마촉지인 도상을 하고 있다. 통일신라 석불좌상의 대좌(불상을 놓는 대)는 상당수가 팔각형으로 조성된 것에 비해 이 불상의 대좌는 방형(사각형)으로 조각된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방형대좌는 최근 경주 이거사지 출토품으로 알려진 청와대 안 녹지원 석불좌상과도 동일한 형식이다.

이번 조사구역에서는 시기를 달리하는 두 개의 건물터 층이 위아래로 겹쳐진 채 확인되기도 했다. 위층에서는 고려 시대 기와가 출토됐으며 북쪽에 자리한 마애대불과 같은 시기의 것이다.

석불좌상과 동시대 층인 아래층에서는 통일신라시대 평기와가 주로 출토되고 있으며 여러 점의 연화보상화문수막새와 암막새도 함께 확인됐다. 아울러 주변에서는 통일신라 시대 건물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가공석 등도 함께 발굴됐다.

이번에 발견한 불두에 대해서는 통일신라 석조불상·마애불상의 개금(改金·불상에 금칠을 다시 함)과 채색 여부에 대한 학술적인 논의를 포함해 추가 조사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주시는 이번에 찾은 불두와 석불좌상을 복원하고 주변도 정비하기로 했다.

한편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은 연구원 보존처리실(경주시 현곡면 가삼골 1길 19-10)에서 3일 오전 10시부터 석불좌상 불두 등 출토유물을 언론에 공개했으며 오는 10일부터는 일반인에게도 공개할 예정이다.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20년 06월 03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제3회 청소년 폰카대회 입상자 발표
태풍 하이선, 내일 아침 부산 80㎞ 최근접
[포토]경주소방서, 현곡 나원리 어르신 11명 구조
경주시 7일 오전 10시30분 현재 `교통통제 구간`
경주시, 7일 오전 7시 기해 `주민긴급대피 명령`
태풍 하이선으로 `월성 2·3호기 발전 멈춰`
경주시, 원전가동 멈추고 도로 곳곳 통제 등 `태풍 하이선 피해 속출`
추석 앞중 법흥왕릉 `벌초`
포토
경주시의회(의장 서호대)는 24일부터 오는 28일까지 5일간 일정으로 제253회 경주시의..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217
오늘 방문자 수 : 2,421
총 방문자 수 : 8,548,8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