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스 > 문화관광

43년 만에 경주 신라 고분서 `금동 신발` 다시 출토

황남동 120-2호분서 허리띠 은판, 금동 말안장 등도 쏟아져
27일 발굴현장 공개, 향후 발굴 통해 피장자 신분과 머리관 추가 밝혀야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27일
↑↑ ▲금동신발 노출 상태.(사진제공=문화재청)
ⓒ 동해안시대

신라의 수도 경주에서 5세기 후반에서 6세기 전반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신라 시대 금동 신발 한 쌍이 43년 만에 다시 출토됐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과 경주시(시장 주낙영)는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사업의 하나로 추진 중인 '경주 황남동 120호분(조사기관:신라문화유산연구원) 조사에서 금동 신발과 허리띠 장식용 은판, 각종 말갖춤 장식 등 다양한 유물이 출토됐다고 27일 밝혔다.

신라문화유산연구원에 뜨르면 아직 발굴조사가 초기 단계이지만 금동 신발 등 출토 유물의 중요성을 고려해 27일 발굴 현장을 공개했다.

경주 대릉원 일원(사적 제512호) 내에 위치한 황남동 120호분은 일제강점기에 번호가 부여됐으나 민가 조성 등으로 훼손되면서 고분의 존재조차 확인할 수 없는 상태였다.
↑↑ ▲금동 말갖춤 장식 일괄.(사진제공=문화재청)
ⓒ 동해안시대

이에 따라 문화재청과 경주시는 지난 2018년 5월부터 120호분의 잔존 유무와 범위 등을 파악해 앞으로 진행할 유적 정비사업에 기초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발굴조사를 시작했으며 2019년 120호분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120호분의 북쪽에 위치한 120-1호분과 120호분의 남쪽에 위치한 120-2호분을 추가로 확인했다.

발굴조사 결과 120호분 봉분은 양호하게 남아 있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마사토(화강암이 풍화해 생긴 모래)를 사용해 북서-남동 26.1m, 북동-남서 23.6m 규모로 봉분을 축조했는데 경주의 돌무지덧널무덤(적석목곽묘) 가운데 마사토로 봉분을 축조한 사례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20-1호분과 120-2호분은 120호분의 봉분 일부를 파내고 조성돼 있어 120호분 보다 후대의 무덤으로 추정된다. 120-1호분에서는 쇠솥과 유리구슬, 토기류가 출토됐으며 120-2호분의 매장주체부에서는 대체로 5세기 후반에서 6세기 전반 사이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다양한 유물이 출토되고 있다.

특히 지난 5월15일 120-2호분에 묻힌 피장자 발치에서 금동 신발(飾履) 한 쌍을 확인했다. 신발은 표면에 'T'자 모양의 무늬가 뚫려 있고 둥근 모양의 금동 달개(瓔珞, 영락)가 달려 있다.
↑↑ ▲유구 분포 현황.(사진제공=문화재청)
ⓒ 동해안시대

경주 황남대총 남분에서도 비슷한 형태의 금동 신발이 출토된 적이 있으며 경주의 신라 고분에서 신발이 출토된 것은 지난 1977년 경주 인왕동 고분군 조사 이후 이번이 43년만의 일이다. 지금까지 신라 무덤에서 출토된 신발은 실생활에 사용하던 것이 아니라 죽은 이를 장사 지내어 보내는 의례(葬送 儀禮, 장송 의례)를 위해 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외에도 피장자의 다리 부분에서 허리띠 장식에 사용된 은판(銀板)이, 머리 부분에서는 신발에 달린 것처럼 여러 점의 금동 달개가 겉으로 드러나 있는 것도 확인됐다.

앞으로의 발굴조사는 이 달개가 머리에 쓰는 관(冠)이나 관 꾸미개(冠飾, 관식)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진행될 예정이다.

또 부장칸에서는 금동 말안장(鞍橋, 안교)과 금동 말띠꾸미개(雲珠, 운주)를 비롯한 각종 말갖춤(馬具, 마구) 장식, 청동 다리미, 쇠솥, 다양한 토기류 등이 다량 출토됐다.
↑↑ ▲청동 다리미 노출 상태.(사진제공=문화재청)
ⓒ 동해안시대

신라문화유산연구원 관계자는 "발굴조사단은 앞으로 120-1‧2호분의 조사를 완료한 후 아직 내부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120호분의 매장주체부도 본격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라며 "120호분은 120-1‧2호분에 비해 봉분의 규모가 훨씬 크기 때문에 현재까지 출토된 유물보다 위계가 더 높은 유물이 출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혓다.

또 "황남동 120호분은 발굴조사가 진전되는 상황을 고려해 앞으로도 현장 설명회 등을 통해 꾸준히 조사 성과를 공개하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라문화유산연구원은 '코로나19'와 관련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준수하기 위해 27일 현장 설명회는 언론 공개(오전 11시)와 일반인 대상 공개(오후 2시)로 나눠 진행하고 참석자들의 발열 확인과 손 소독제 사용을 의무화 하는 등 방역에 만전을 기했다.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27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제3회 청소년 폰카대회 입상자 발표
태풍 하이선, 내일 아침 부산 80㎞ 최근접
경주시 7일 오전 10시30분 현재 `교통통제 구간`
[포토]경주소방서, 현곡 나원리 어르신 11명 구조
경주시, 7일 오전 7시 기해 `주민긴급대피 명령`
태풍 하이선으로 `월성 2·3호기 발전 멈춰`
경주시, 원전가동 멈추고 도로 곳곳 통제 등 `태풍 하이선 피해 속출`
추석 앞중 법흥왕릉 `벌초`
포토
경주시의회(의장 서호대)는 24일부터 오는 28일까지 5일간 일정으로 제253회 경주시의..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217
오늘 방문자 수 : 2,086
총 방문자 수 : 8,548,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