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스 > 문화관광

경주솔거미술관, 황술조 80년만에 첫 조명

‘식민지 조선 실천하는 화가·경주 근현대미술 이끈 선각자’
경주엑스포, 일제강점기 1939년 유작전 이후 최초 회고전
1930년대 조선중앙일보 · 동아일보 연재 삽화 처음 공개
평면작품 9점 · 관련자료 50여점 등 9월 15일까지 열려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8일
↑↑ ▲계림풍경(1927년 作)
ⓒ 동해안시대

일제강점기 조선의 문화를 지키기 위해 노력했던 서양화가 황술조의 회고전이 1939년 작고 후 80년 만에 처음으로 경주엑스포 솔거미술관에서 열리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솔거미술관 제1, 2 기획전시실에서 ‘토수(土水) 황술조·작고 80주년 기념 회고전’을 오는 9월15일까지 연다고 밝혔다.

경북도와 경주시가 주최하고 경주세계문화엑스포와 (사)한국미술협회 경주지부가 주관하는 이 전시는 지금까지 주목받지 않았던 황술조의 활동을 발굴 정리하고 작품을 고찰하기 위해 기획했다. 지난 6월25일 개막 후 8월4일까지 1만1181명의 관람객이 다녀갈 정도로 큰 관심을 얻고 있다.

한국미술사에서 1930년대의 서양화는 관념적인 시각에서 벗어나 다양한 표현 방식을 받아들이는 시기였는데 황술조는 풍부한 표현적 수법과 토속적 소재, 독특한 해석 등이 잘 드러나는 작가로 높이 평가되고 있다.

제1 기획전시실에는 ‘계림풍경’, ‘여인’, ‘정물’, ‘구룡포소견’, ‘흑자(黑子)二 앉아있는 누드’ 등 유화 7점과 수채화 1점, 드로잉 1점 등 9점이 전시돼 있다.

제2 기획전시실에는 삼성미술관 리움이 소장하고 있는 작품사진집과 작품 복사본 40여점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1933년 조선중앙일보와 1938년 동아일보에 연재한 삽화를 처음으로 공개해 의미를 더한다.
ⓒ 동해안시대
이번 전시를 총괄한 박선영 한국미술협회 경주지회장은 “황술조 선생의 작품은 100여점에 이르지만 현재 소장처가 확실한 작품은 20여점에 불과하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더 많은 작품의 소장처가 밝혀지고 선생에 대한 심도 깊은 연구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선영 지회장은 또 “이 전시는 1939년 유작전 이후 최초의 회고전”이라며 “경주 근현대미술을 이끈 선각자이자, 경주의 고적을 연구하는 학자이자, 암울했던 식민지 조선의 실천하는 화가였던 그의 삶을 재조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1904년 경주에서 태어난 황술조는 계림보통학교와 서울 양정고등보통학교를 마치고 일본으로 건너가 동경미술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했다.

귀국 후 개성상업학교, 호수돈여학교 교사로 재직하며 작가생활을 시작했다. 민족적 이념을 내세운 재야 서양화가단체인 목일회 등에서 활약했다. 1936년 고향인 경주로 내려와 경주고적보존회 상임고문을 맡는 등 우리나라의 고미술에 심취했으며 다도와 조경에도 조예가 깊었다. 1939년 35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8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포토
경주시의회(윤병길 의장)는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주관하고 국회사무처가 후원하는 ..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5,167
오늘 방문자 수 : 1,167
총 방문자 수 : 6,788,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