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스 > 문화관광

변동렬 작가, `동경과 미지의 달` 경주 개인전

6월1일부터 9일까지 경주엑스포 문화센터서
변 작가, 달의 상징성 빌려 내면세계 표현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20일
ⓒ 동해안시대

월도천휴여본질(月到千虧餘本質)
"달이 천번 이지러졌다 돌아온다 해도 근본은 남아 있다"는 달을 그리는 특별한 전시가 열린다.

화가이자 문화기획자인 변동렬 작가의 개인전이 오는 6월1일부터 9일까지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문화센터에서 개최된다.

경북 경주에서 활동하고 있는 변동렬 작가는 '보름달'을 소재로 이번 개인전을 통해 대나무, 소나무, 이스탄불, 칭기스칸, 밤배, 분황사, 월정교 등과 보름달의 모습을 함께 담고 있다. 역사와 장소, 현실과 상상을 넘나들며 달에 작가의 감성을 오롯이 담고 있다.

보름달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그 외에도 빛, 연꽃, 붉은 장미, 모란, 안개꽃 등 다양한 소재에도 관심을 기울이며 40여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변동렬 작가는 작가노트를 통해 "달은 오래된 침묵이고 내재된 감성"이라며 "그는 하나뿐인 내 친구"라고 했다.

고산 윤선도의 <오우가> 속 달은 그의 다섯 친구 중 하나로 "작은 것이 높이 떠서 만물을 다 비추니 밤중에 광명이 너 만한 이 또 있느냐. 보고도 말 아니 하니 내 벗인가 하노라"라고 노래했다.

ⓒ 동해안시대

변 작가는 "달은 말이 없는 친구로 작은 존재이지만 長空(장공)에 홀로 떠서 세상만 비출 뿐 인간의 미·추·선·악을 꼬집지도 헐뜯지도 않아 좋다"고 말했다.

미술평론가 윤범모 가천대 교수는 "변동렬 작가의 달은 사실적 묘사로 충실함에 복무한다. 혼자 뜨면서 자신의 상처를 온전히 보듬고 있는 보름달의 상징성은 변 작가의 화면에 고스란히 재현돼 다시 탄생한다"며 "그의 묘사력은 기초가 탄탄하며 색채감각도 뛰어나다. 경주화가로 본인만이 그릴 수 있는 개성 소재와 주제를 확장·심화시켜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변동렬 작가는 동국대학교 및 동대학원 출신으로 화가로 활동하며 현대호텔, 김민재 갤러리, 드림센터 등에서의 개인전을 비롯해 다수의 그룹 및 기획전에 참가했다. 또 경주타워 신라문화역사관 기획, 경주타워 멀티미디어쇼 총감독 등 전시공연 기획자로도 활동하고 있는 재주꾼으로 알려져 있다.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20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시의회, 4대 폭력 없는 직장 만들기 앞장
경주시의회, 제242회 제1차 정례회 개회
윤병길 의장 가문, `병역명문가` 선정
태극기 찬밥신세…`현충일 의미 퇴색`
2019 찾아가는 청소년 인문학 강좌3
`제12회 경주시민의 날` 대성황
포토
경주시의회(의장 윤병길)는 지난 5일 의회 본회의장에서 22일간 일정으로 제242회 제1..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151
오늘 방문자 수 : 2,083
총 방문자 수 : 6,523,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