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스 > 문화관광

‘전통의 재창조’ 한국미술거장 4인 한자리

‘박대성·이왈종·황창배·윤광조’ 4인전…18일 오프닝
혁신, 중도, 파격, 자유 등 시대정신 담은 대표작

은재원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15일
↑↑ ▲작품을 감상하고 있는 관람객.(사진제공=경주세계문화엑스포)
ⓒ 동해안시대

‘전통의 재창조’라는 뚜렷한 주체의식으로 자신만의 고유영역을 확장해온 한국미술계 거장 4인의 작품이 경주솔거미술관에 전시된다.

(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주솔거미술관에서 2019특별기획전 ‘전통에 묻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개막행사는 18일 오후 2시.

참여 작가는 혁신적인 감각으로 수묵담채의 현대적 해석을 이끌어낸 박대성(74), 특유의 화사한 색감으로 한국화의 영역을 넓혀온 이왈종(74), 파격과 일탈을 통해 동서양의 경계를 허문 고(故) 황창배(1947∼2001), 현대도자 예술의 ‘전업작가 1호’ 윤광조(73) 작가다.

이번 전시는 4인의 작가가 화단의 주목을 받은 지 40여년이 되는 시점에서 그들의 작품을 한자리에 모아 한국현대미술에서의 ‘전통’은 과연 어떤 모습인가를 반추해보고자 마련했다.

4인은 전통을 현대적으로 계승한 독보적인 작가들로 이들을 빼고는 한국 현대미술사를 이야기할 수 없을 정도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 ▲박대성-노매
ⓒ 동해안시대
◈한국 문인정신의 혁신적 탐구, 박대성(1945~ )
박대성 작가는 한국화의 전통을 창조적으로 계승하고 수묵담채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혁신적 감각을 가진 작가로 꼽힌다. ‘실경산수의 독보적 존재’로 일컬어지며 이번 전시에는 ‘노매’, 큰 병풍(129×118cm) 3점 등 16점을 내놓았다. 

↑↑ ▲이왈종-제주생활의 중도
ⓒ 동해안시대
◈자재함의 정신으로서 중도(中道), 이왈종(1945~ )
이왈종 작가는 파격을 통해 한국화의 전통을 인지시킨 작가로 제주의 자연풍광과 일상의 희로애락을 특유의 해학과 정감 어린 색채로 표현한 연작 ‘제주생활의 중도’로 유명하다. 최근작을 비롯해 14점을 내놓았다. 
↑↑ ▲황창배-무제
ⓒ 동해안시대
◈물질의 경계를 넘는 파격의 전통, 황창배(1947~2001)
다양한 실험과 시도를 통해 한국 현대화단에 커다란 발자취를 남긴 고(故) 황창배 작가는 ‘한국화의 테러리스트’로 불리며 1970~80년대 ‘황창배 신드롬’을 일으킨 스타작가였다. 수묵과 채색의 이원화 구도를 허문 그만의 독창적인 작품 8점이 전시된다. 

↑↑ ▲윤광조-정
ⓒ 동해안시대
◈전통에서 자라난 자유의 선(線), 윤광조(1946~ )
전통의 분청사기를 현대 도예로 재구성한 윤광조 작가는 런던 대영박물관과 뉴욕 메트로폴리탄박물관 등에 작품이 소장돼 있을 만큼 한국 현대 분청을 대표하는 거장이다. 물레를 과감히 버리고 독자적인 조형세계를 만들어간 대표작 6점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한국근현대미술사학회 조은정 회장(미술평론가)은 “해방세대인 이들은 등장부터 큰 관심을 받았고 ‘전통의 재창조’라는 주체의식을 갖고 치열하게 고민해왔다”며 “그들이 전통과 현대성이라는 끊임없는 물음 속에서 만들어낸 독창적인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또 “무엇보다 우리나라 미술계 대가인 이들 4인의 작품을 한자리에 모아 전시회를 연 것은 서울과 지방을 막론하고 처음이며 한국 미술계에서도 의미 있는 전시로 기록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시는 오는 9월15일까지 열리며 운영시간은 오전 9시~오후 6시이다. 입장료는 어른 3000원, 어린이·청소년 2000원. 자세한 사항은 경주솔거미술관(www.gjsam.or.kr/054-740-3990)으로 문의하면 된다.
은재원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15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한수원, 언제 첫승할까?
`제19회 경주도자기축제` 개최
경주국립공원 불국사 겹벚꽃 만개
윤병길 의장, ˝원해연 분리결정 취소하라˝
“자유한국당은 포항시민을 버렸는가?”
경주경찰서, 성건파출소에 방범용품 전달
경주지역 원해연 분리설립 ˝엇 박자˝
고도경주, 걷기만 해도 힐링…축제·공연은 덤
경주서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개최
`퇴계선생 귀향길 450주년` 걷기재현
포토
더불어민주당 포항시북구 오중기위원장(前청와대 선임행정관)은 오늘(4월25일) 논평을..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5,004
오늘 방문자 수 : 5,105
총 방문자 수 : 6,225,0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