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스 > 문화관광

`청와대 석불좌상 반환` 경주문화재제자리찾기 학술대회 성료

혜문스님, "청와대 석불 반환은 문화주권을 회복하는 주권자의 권리"
출토지 명시 자료 발견돼 '경주 이거사지 석조여래좌상'으로 불려야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20일
↑↑ ▲경주문화재제자리찾기 시민운동본부 공동대표인 이상필 경주향교 전교가 반환촉구 선언문을 채탣해 낭독하고 있다.(사진제공=경주시)
ⓒ 동해안시대

경주시와 경주시의회, 경주문화재제자리찾기시민운동본부가 공동 주최한 '혜문스님 초청 경주문화재제자리찾기 학술대회'가 지난 16일 평생학습가족관에서 열렸다.

이번 학술대회는 청와대 석불좌상으로 널리 알려진 보물 1977호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의 조속한 경주반환을 촉구키 위해 마련됐다.

청와대 석불좌상은 최근 출토지가 경주시 도지동 이거사터로 명시된 사료가 발견되면서 출토지 논란에 종지부를 찍고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이날 학술대회는 (사)국외문화재연구원에서 제공한 '아름다운 경주의 문화재'를 비롯한 3편의 다큐멘터리 상영을 시작으로 경주문화재활용연구원의 창작무 '환지본처(還至本處, 본래의 자리로 되돌아간다)'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이어 본 강연을 맡은 문화재제자리찾기 운동가인 혜문스님이 '빼앗긴 문화재를 말하다'를 주제로 문화주권 회복을 위한 수준 높은 강의로 이목을 끌었다.

혜문스님은 미국에 있던 대한제국 옥새를 오바마 대통령의 방한 때 돌려받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으며 지난해 7월 청와대 석불의 경주반환을 위한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려 도화선을 제공한 인물이다.

혜문스님은 "청와대 석불의 경주반환은 비단 경주의 문제가 아니라 문화주권을 회복하는 주권자의 권리"임을 강조하고 청와대가 더 이상 석불을 그곳에 둘 이유가 없으므로 조속한 경주 반환을 위해 시민들이 한마음으로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 강연은 경주문화재제자치찾기 시민운동본부의 학술위원장인 박임관 경주학연구원장이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에 대하여'란 주제로 청와대 석불좌상의 문화재적 가치와 약탈 경위 및 출토지 논란 문제 등을 상세히 설명하며 경주 반환의 당위성을 설파했다.

박임관 원장은 "보물 제1977호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이 '경주 이거사지 석조여래좌상'으로 올바로 불릴 날을 손꼽아 기다린다"고 말했다.

이날 학술대회는 경주문화재제자리찾기 시민운동본부 공동대표인 이상필 경주향교 전교의 반환촉구 선언문 채택과 낭독으로 마무리 됐다.

상임 공동대표인 김윤근 경주문화재원장은 "나라가 나라답게 존중받으려면 나라가 나라답지 못할 때 잘못된 것들을 바르게 고쳐 놓는 것이 으뜸이라 생각한다"면서 "불상의 원위치가 도지동 이거사터라는 것이 확인됐으므로 이제 청와대 불상을 적법하게 모셔와 법도에 맞는 환원의식을 치르고 경주시가 이거사터를 매입해 발굴조사와 복원 때까지 국립경주박물관에 모시고 일반에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20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출향인, 서울서 억울한 화재로 ˝모든 것 잃어˝
`제1회 전국 청소년 디카·폰카 콘테스트` 입상작 발표
윤병길 경주시의회 의장, 공공비축미 매입현장 방문
낡고 비좁은 `시청사` 대안은 없나?
주낙영 시장, ˝내년도 시정운영 청사진 제시˝
`신라문화제 평가보고회`…관람객 33만명 찾아
천년고도 경주 ˝지난해 4천만명 찾아 5400여억원 소비˝
윤병길 경주시의회 의장, 공공비축미 매입현장 방문
경주시민축구단, K3리그 챔피언십 통산 3회 우승
대한민국 최고 한돈에 경주 `김창식 농가` 선정
포토
윤병길 경주시의회 의장이 29일 공공비축미 건조벼 매입 현장인 천북면 농협 DSC를 찾..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992
오늘 방문자 수 : 2,372
총 방문자 수 : 5,709,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