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스 > 경제

경주지역 기업전망지수 `58` 전분기 대비 13p 상승

경주상의 2/4분기 경주지역 기업경기전망 조사
은재원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08일
↑↑ ▲천북산업단지 전경./동해안시대
ⓒ 동해안시대

경주상공회의소(회장 최순호)가 최근 지역의 주요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19년 2/4분기 기업경기 전망조사를 실시(200개 사 응답)한 결과 BSI 전망치가 '58'로 집계돼 전 분기 대비 13p 상승했으나 여전히 국내 경기에 대한 기업들의 불안감이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BSI(Business Survey Index)는 기업이 현장에서 체감하고 있는 경기 동향을 수치화한 것으로 0~200 사이로 표시하며 100을 넘어서면 다음 분기 경기가 이번 분기 대비 호전될 것이라고 보는 기업이 많은 것이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인 것으로 분석된다.

경주지역 제조업체들의 지속되는 불안감은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속에 중국과 유럽 등 주요 수출국가들의 글로벌 성장세 약화와 내수침체 장기화에 따른 생산, 소비, 투자가 동반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주 52시간제, 최저임금 상승 등 고용노동 환경변화에 대한 불안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역의 대표적인 제조업체인 자동차 및 중공업 관련 제조업체의 경우 내수 침체와 수출 부진, 수익성 감소 등 삼중고의 악조건 속에 실적부진에 따른 경영악화로 경기전망지수가가 전국 평균보다 더 어둡게 전망하고 있으며 BSI격차 또한 큰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도 한국경제 성장률 전망치 예상에 대한 질문에는 올해 전망치 보다 하회할 것이라는 응답이 64%로 가장 많았으며 전반적인 투자여건을 묻는 질문에는 다소 어렵다(68%), 매우 어렵다(28%)로 96% 가까이 차지했으며 이와 같은 이유로 최저임금 상승과 매출감소, 금리인상 등 경기 악화요인과 경기 불확실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주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올해 지역기업 경영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불안요인으로 최저임금 등 고용 노동환경 변화와 내수 부진, 금리인상 가능성, 기업관련 규제법안, 산업구조조정 속도 둔화 등의 요인으로 나타남에 따라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정부차원의 과감한 세제혜택과 각종 기업규제 완화 및 노동유연성 확대 등의 특단의 대책이 절실히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은재원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08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한수원, 언제 첫승할까?
`제19회 경주도자기축제` 개최
경주국립공원 불국사 겹벚꽃 만개
윤병길 의장, ˝원해연 분리결정 취소하라˝
“자유한국당은 포항시민을 버렸는가?”
경주경찰서, 성건파출소에 방범용품 전달
경주지역 원해연 분리설립 ˝엇 박자˝
고도경주, 걷기만 해도 힐링…축제·공연은 덤
경주서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개최
`퇴계선생 귀향길 450주년` 걷기재현
포토
더불어민주당 포항시북구 오중기위원장(前청와대 선임행정관)은 오늘(4월25일) 논평을..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5,004
오늘 방문자 수 : 5,083
총 방문자 수 : 6,225,0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