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스 > 사회

˝동해연안 비브리오패혈증균 주의 요구˝

보건환경연구원, 동해연안 해‧하수 중 비브리오균 분포조사에서 첫 분리
어패류 관리‧조리 등 주의 당부...비브리오페혈증 예방수칙 준수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20년 08월 05일
ⓒ 동해안시대
 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7월20일 포항 형산강에서 올 여름 첫 비브리오패혈증균을 분리했다며 어패류 익혀먹기와 위생적 조리하기,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 바닷물 접촉주의 등 비브리오패혈증으로 인한 환자발생에 각별한 주의사항을 당부했다.

 연구원은 올 2월부터 11월까지 포항, 경주, 영덕, 울진 등 4개 시‧군 15개 지점의 해수, 기수 및 하수를 대상으로 '동해연안 해‧하수 중의 비브리오균 분포조사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조사항목은 장염비브리오 3종(V. cholerae, V. vulnificus, V. parahaemolyticus)과 기타 병원성 비브리오균 및 환경인자(수온, 염도, 기온, pH)이다.

지난 7월 말까지 채수된 180건의 해‧하수 중 V. cholerae non-O1 1건, V. vulnificus 1건, V. parahaemolyticus 35건, 그 외 기타 병원성 비브리오균 16건을 분리‧동정해 분리율은 29%로 나타났다.

비브리오균에 의한 감염증 중 비브리오패혈증은 비브리오패혈증균(Vibrio vulnificus) 감염에 의한 급성 패혈증으로 해산물을 날로 먹거나 덜 익혀 먹을 경우 또는 상처 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할 때 주로 감염되며 특히 만성 간 질환자, 당뇨병, 알콜 중독자, 면역결핍환자 등의 고위험군이 감염될 경우 치사율이 50% 내외로 높아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증상으로는 급성발열, 오한, 혈압저하, 복통, 구토, 설사 등이 있고 발열 후 24시간 내에 주로 하지에서 발진, 부종으로 시작해 물집이 생기면서 괴사성 병변으로 악화되며 사람 간 직접 전파 되지는 않는다.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해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고 피부 상처가 있는 사람은 오염된 바닷물과 접촉을 피하며 접촉 시 노출 부위를 충분히 수돗물로 씻어줘야 한다. 특히 어패류는 5℃ 이하로 저온 저장하고 85℃ 이상 가열 처리하거나 흐르는 수돗물에 충분히 씻은 후 섭취하며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 칼 등은 소독 후 사용한다.

이경호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을 위해 자체 감시망 운영을 더욱 강화해 여름철 비브리오패혈증 감염병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20년 08월 05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제3회 청소년 폰카대회 입상자 발표
추석 앞중 법흥왕릉 `벌초`
경주대·서라벌대, 대학 정상화 `분주`
경주 `코로나19` 확진자 23일 또 발생
경주시, 태풍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돼
경주시, 태풍 피해 재난폐기물 수거 총력
이동협, ˝경주시 지하수 및 관정 실태와 대책마련˝ 촉구
경주시, 추석맞나 `경주페이` 240억원 추가 발행
경주시, 추석 명절 종합안정대책 추진
한수원, 원전해체연구소 건립 본격 추진
포토
제254회 경주시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 앞서 이동협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지..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705
오늘 방문자 수 : 3,009
총 방문자 수 : 8,56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