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스 > 사회

18호 태풍 `미탁` 북상 중…동해안 집중호우 전망

3일 오전 전남 해안 상륙해 남부지역 관통 예상
경주시 신라문화제 등 대형행사 앞두고 초긴장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01일
↑↑ ▲기상청 사진제공.
ⓒ 동해안시대

오는 3일 오전 전남 해안에 상륙하게될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동해안을 관통할 것이란 예보가 나와 이날 '2019 제47회 신라문화제' 개막식을 앞두고 있는 경주시가 초 긴장하고 있다.

기상청은 1일 “태풍 미탁이 3일 새벽 중심기압 985hPa, 중심 최대풍속 초속 27m(시속 97km)의 강한 바람을 몰고 전남 지역에 상륙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풍 미탁은 이날 오전 3시 기준 타이완 타이베이 북동쪽 약 140km 부근 해상에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중심기압 965hPa, 중심 최대풍속 초속 37m(시속 133km)에 강도는 ‘강’이며 크기는 중형이다. 강풍반경은 320km다.

현재 예측된 경로에 따르면 2일 밤 제주 서쪽 해상, 3일 새벽 전남 목포 쪽으로 상륙해 남부지방을 관통한 뒤 3일 낮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영향으로 최대 6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비는 1일 오전 제주와 전남·경남을 시작으로 오후에는 전북과 경북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2일에는 충청과 서울, 경기, 강원 등 전국에 비가 내리고 3일 서쪽 지방부터 점차 그치겠다.

많은 비와 함께 강풍에 의한 피해도 우려된다. 오는 4일까지 제주도와 남해안·서해안을 중심으로 최대 순간풍속 시속 126~162㎞ 이상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그밖의 지역에서도 시속 54~108㎞의 강풍이 예상된다.

한편 경주시는 지난해도 제25호 태풍 콩레이의 북상으로 10월 5~6일 야외행사가 잠정 연기되기도 했다.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01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스마트미디어센터, `평양과학기술대와 협력`
새로운 랜드마크 `경주화랑마을 개원 1주년`
경주시, `산불방지 비상체제` 돌입
원자력환경공단, JAEA와 해체폐기물 노하우 공유
오중기 민주당 포항북위원장, 검찰 철저한 수사 촉구
한수원, 대·중소기업 상생협력기금 대통령 표창 수상
2019찾아가는 청소년 인문학 강좌5
경주시, `제22회 관광기념품 공모전` 개최
경주시, 어촌 소득 증대 위해 `전복 치패 방류`
˝가상 드론택시를 타고 경북으로 떠나요˝
포토
오중기 더불어민주당 포항북구 위원장(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이 6일 논평을 통해 포항..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5,285
오늘 방문자 수 : 3,607
총 방문자 수 : 7,166,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