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스 > 사회

경주 주택경기 최악 `악성 미분양 속출`

3년 가까이 미분양관리지역 오명
2000여 세대 미분양 속 신규 허가

은재원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08일
ⓒ 동해안시대

경주지역 주택시장이 불 꺼진 집들로 채워지고 있다. 지역 경기 불황으로 주택 수요가 바닥에 떨어진 가운데 주택 공급은 계속해서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2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경주지역 미분양 아파트는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900세대 가까이 증가한 2000세대가 넘으면서 또 다시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선정되는 오명을 안게됐다.

비단 경주뿐 만이 아니라 경북지역 자체가 위험에 빠졌다. 국토연구원이 산정하는 시·군·구별 미분양 주택위험지수에서 주의·경고를 받은 지역이 기존 안동, 포항, 김천, 구미, 경주에 이어 경산, 영천이 더해진 것이다. 

총체적인 경기 침체에 허덕이고 있다는 뜻일 것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경북 광공업생산지수는 88로 전년보다 2.1% 줄었다. 소비를 뜻하는 소매판매액지수에서는 0.3% 줄어든 반면 취업자 수는 142만7000명으로 전년보다 2만명 감소했다. 이렇듯 경기불황이 계속되고 있어 미분양사태는 좀 처럼 벗어나기 어려울 것으로 풀이된다. 

경주에서 가장 심각한 곳이 용강공에 위치한 D아파트는 총 1204세대 가운데 1090세대가 미분양 상태로 남겨져 지역 미분양이 전체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

경주시 관계자는 "현재도 신규 아파트 허가가 난 상태이지만 착공은 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경기 불황과 미분양 증가 등으로 추가 아파트 허가 신청은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지역 부동산업의 한 관계자는 "현재 분양된 아파트도 건설사 보유 물량이 많아 실제 분양율을 더 낮을 것"이라며 "향후 가격 하락 등 총체적인 부동산 경기악화가 이어지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또 "한수원 본사 이전 후 부동산 경기가 살아날 것으로 기대했지만 현재 인구는 더 줄어들었다"며 "집을 살 사람들이 없으니 빈집이 늘어나는 건 당연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은재원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08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시, 신천지 교회 참석 여대생 코로나19 확진 판정…접촉자 늘어나 우려
경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관광지 썰렁`
경주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 발생
경주시체육회, 여준기 회장 `이청득심(以聽得心)`의 마음으로 체육인과 동행
경주 코로나19 2명 추가 발생…1번 확진자 부모
경주 40대 사망자 ˝지역 병원, 회사 자유롭게 다녀˝
주낙영 경주시장,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담화문 발표
코로나19 관련 中 유학생 입국 ˝경주동국대 철저한 관리로 안심˝
포토
김석기 국회의원(자유한국당·경주시)이 31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경주 각 읍면동을 ..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585
오늘 방문자 수 : 4,425
총 방문자 수 : 7,715,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