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스 > 사회

경주출향인, 서울서 억울한 화재로 ˝모든 것 잃어˝

잠실엘스A, 경비원 화재경보 무시 '일가족 사망·뇌사'
에어컨 내부 발화지만 대기업 제조사는 '책임없다고 해'
일가족 참사 억울함에 유가족 靑 국민청원 올려 '호소'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29일

↑↑ ▲잠실엘스 아파트 전경./동해안시대
ⓒ 동해안시대

지난 8월10일 새벽 서울 잠실동 잠실엘스 아파트에 화재가 일어나 중학생(남)이 죽고 모친은 뇌사 상태에 빠진 사건이 일어났다. 뉴스에서나 보는 그런 사고라 생각했지만 경주출신의 출향인이란 사실이 뒤늦게 밝혀지면서 고향인 경주에 안타까움을 더해주고 있다.

이 사고로 애지중지하던 중학생(15·남·3학년) 아들이 세상을 떠났고 사랑하는 아내는 넉달째 뇌사상태에 빠져있다. 하지만 누구도 이번 화재에 대해 책임지는 사람이 없으니 보다못한 고인의 외삼촌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호소하고 나섰다.

29일 오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화재로 인한 중학생의 죽음, 누구의 잘못인가요? 제발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이 청원은 지난 15일 게재돼 이날 오전 11시30분 현재까지 1만3200여명의 서명을 받고 있다.

청원인은 자신을 잠실엘스 화재사건으로 사망한 중학생(조카)의 외삼촌이라고 소개했다. 청원인은 매형은 입원해 있다가 회복됐으나 정상적인 활동이 어려운 상태이며 누나는 넉달째 한강성심병원에서 뇌사상태로 누워있다고 밝혔다.

청원인은 화재 당시 상황에 대해 "지난 8월9일 식구들이 다 잠든걸 확인한 후 매형은 거실에 있는 에어컨을 끄고 잠자리에 들었으나 10일 새벽 거실 쪽에서 쿵하는 소리가 들려 잠에서 깨 문을 열어보니 연기가 자욱했다"고 설명했다.

또 "누나는 자는 조카가 걱정돼 아들을 구해야한다는 생각 하나에 조카의 방으로 향했고 매형도 움직이다 연기를 마셔 그 자리에서 쓰러졌다"며 "큰 조카가 뒤늦게 화재를 인식한 후 창문을 통해 대피하고 현관문을 열기 위해 입구로 향했으나 도어록이 열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청원인은 "화재가 발생하면 화재경보기가 울린다. 10일 화재 당시에도 울렸다"면서 "그런데 경비원은 평소에 고장이 잦았던 경보기였던지라 그날도 고장으로 울린 경보인줄 알고 그냥 끄고 무시했다고 한다"고 성토했다.

그는 이어 "화재발생 즉시 울린 경보기에 따라 인터폰 등으로라도 확인 후 119에 신고를 했다면 조기에 발견할 수 있었을 것이고 가까이에 있는 소방대가 출동해 모두 무사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청원인은 발화점이 에어컨 내부임에도 불구하고 제조사가 책임을 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화재 후 감식결과 전원이 꺼져있던 에어컨에서 불이 시작됐다고 한다"면서 "에어컨 내부의 선에 문제가 발생했는데 에어컨회사는 제품에는 하자가 없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또 "사용자의 손이 미치지도 않는 내부에서 불이 발생했는데 소비자의 과실이라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청원인은 "엘스아파트의 소방시설은 문제가 많습니다. 입주자들의 인터넷모임에 보면 이러한 사실을 알 수 있다"며 " 소방당국에 신고하는 안전점검 보고서에는 정상으로 조작했다 합니다. 그리고 당국은 사실 확인 없이 조작된 서류만 믿고 넘어갔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청원인인 외감촌은 고인이 된 조카를 생각하며 "공부도 잘 하고 친구들과 잘 어울려 학생회장직도 맡았던 조카가 채 피지도 못하고 다시는 돌아오지 못 한다"며 "지독한 일산화탄소에 중독됐을 때 얼마나 고통스러웠을까 생각만 하면 아직도 몸이 떨리며 눈물이 쏟아진다"고 하소연 했다.

마지막으로 청원인은 "경찰당국은 방화인지 실화인지만 관심이 있고 소방당국도 신고를 받고 빨리 출동해 진압했으므로 문제가 없다고 하며 에어컨 제조사인 대기업도 사용자 과실이라는 말만 하고 있다"며 "특히 경비원을 관리하고 소방시설 책임자이면서 이번 화재로 인한 인명사고의 책임자이기도한 관리사무소는 사과는 커녕 화재현장을 빨리 정리하라는 독촉만 할 뿐이고 도어록은 섭씨 55℃면 잠금장치(Lock)가 자동적으로 해제가 돼 외부에서도 열 수 있어야 하지만 그러지 않았다며 이들의 책임을 꼭 물어달라"고 호소했다.

은윤수 기자 / newseun@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29일
- Copyrights ⓒ동해안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출향인, 서울서 억울한 화재로 ˝모든 것 잃어˝
`제1회 전국 청소년 디카·폰카 콘테스트` 입상작 발표
윤병길 경주시의회 의장, 공공비축미 매입현장 방문
낡고 비좁은 `시청사` 대안은 없나?
주낙영 시장, ˝내년도 시정운영 청사진 제시˝
`신라문화제 평가보고회`…관람객 33만명 찾아
천년고도 경주 ˝지난해 4천만명 찾아 5400여억원 소비˝
윤병길 경주시의회 의장, 공공비축미 매입현장 방문
경주시민축구단, K3리그 챔피언십 통산 3회 우승
대한민국 최고 한돈에 경주 `김창식 농가` 선정
포토
윤병길 경주시의회 의장이 29일 공공비축미 건조벼 매입 현장인 천북면 농협 DSC를 찾..
상호: 동해안시대 / 주소: (38111)경북 경주시 초당길 141번길 28 2F 동해안시대 / 발행인·편집인 : 은윤수
mail: newseun@hanmail.net / Tel: 054)742-0016 / Fax : 054)742-0017 / 청탁방지담당관 : 박노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89 / 등록일 : 2017년 04월 1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철
Copyright ⓒ 동해안시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992
오늘 방문자 수 : 2,305
총 방문자 수 : 5,709,429